#와이낫_인터뷰_12

#새빛남고 학생회_강유석


<새빛남고 학생회>에서 노신우를 연기한 배우 강유석을 만나다.


🤍강유석하면 <새빛남고 학생회>!!

🎤강유석이 생각하는 <새빛남고 학생회> 관전 포인트는 뭘까요?

💙#태경이 사랑의 행방

과연! 누가 태경이의 마음을 쟁취하게 될 것인가! 그리고 다온이와 신우의 각기 다른 마음 표현 방식도 관전 포인트예요!


🎤<새빛남고 학생회>는 BL 드라마예요. 아직 흔하지 않은 장르인데, 이 장르에 참여한 소감이 어떤지 궁금해요.

💙#행복했어요

사실 장르에 대한 어떤 소감보다는 <새빛남고 학생회>를 촬영하면서 좋은 사람들과 함께한 것 같아서 너무너무 행복했어요.

무엇보다 신우라는 캐릭터를 만나 연기할 수 있어서 감사했습니다.

🎤강유석과 노신우의 싱크로율은 몇 % 정도 될까요?

💙#20%


🎤본체와 캐릭터의 싱크로율이 적네요? 노신우의 어떤 점이 본인과 비슷하고 다른가요?

💙저는 신우와 20% 정도만 비슷해요. 신우가 예민할 때 모습 10%, 츤데레 같은 모습 10% 정도만요! (웃음)

🎤그쵸. 겉차속따 달리 강유석은 겉따속따인 것 같아요!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이런 것도 궁금해지네요. <새빛남고 학생회>는 학생회의 이야기잖아요. 강유석은 학생 때 어떤 동아리 부원이었고, 어떤 학생이었어요?

💙#영상부

저는 놀기 좋아하는 남고 학생이었는데 고등학생 때 단편영화를 제작하는 영상부에 들어갔어요. 거기서 영화를 직접 제작했었어요.

🎤그때부터 영화나 드라마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군요. 영상부이던 고등학생은 자라서 배우가 됐는데, 배우 강유석에게 연기는 어떤 존재인가요?

💙#버라이어티

연기는 때론 너무나도 즐겁지만 때론 그게 부담이 되고, 잘하고 싶지만 어렵고, 항상 부족하고 항상 노력해야 하고... 버라이어티한 일이에요.

그래서 연기를 잘하기 위해 많고 다양한 생각을 하게 되는 것 같아요.

🎤그럼 본인의 연기에 점수를 준다면 몇 점을 주실래요? 5점 만점이에요!

💙#2.5점

아직 갈 길이 멀어요. 노력도 더 많이 해야 하고요. 그래서 만점의 딱 반인 '2.5점' 같아요.

🎤연기할 때 가장 도움이 되는 건 어떤 건가요?

💙#상대방

연기를 할 때 상대방과 호흡을 맞춰야 하잖아요. 상대방의 연기에 맞춰 제 대사를 해야 하고요. 그래서 연기할 땐 상대방이 가장 큰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아무래도 연기 상대와 호흡을 잘 맞추는 것이 가장 중요하겠네요! 앞으로 꼭 해보고 싶은 배역이 있나요?

💙#연하남

연하남의 귀여움을 표현해보고 싶어요.


🎤연하남 캐릭터를 연기하는 모습도 엄청 기대가 되는데요? 하루빨리 볼 수 있는 날이 오면 좋겠네요! 배우 강유석에게 롤모델은 누구인가요?

💙#조정석

조정석 선배님의 연기를 보다 보면, 연기할 때 즐기시는 모습이 보여요. 그런 점들이 너무 본받고 싶어요. 그리고 다양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시는 모습도 너무 존경스러워요.

🎤배우로서 가장 듣고 싶은 수식어는 뭔가요?

💙#연기 천재

연기를 잘해서 정말 많은 사람들에게 연기로 인정받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새빛남고 학생회> 시청자들은 벌써 인정했을 거예요. 더 많은 사람들이 알아주었으면 좋겠네요! 5년 뒤 강유석의 모습은 어떨까요?

💙#철없는 유석이

제가 나이를 먹어도 철들지 않고 지금처럼 열심히 연기하고 있으면 좋겠어요.

🎤강유석 취향 탐구 시간

🎤강유석을 좀 더 알고 싶어요. 

🎤배우 강유석에게 빼놓을 수 없는 존재, 팬.

💙강유석 팬에게 질문한다!

💙강유석의 질문에 팬들이 답하는 시간💙

*아래에 해당되는 경우 댓글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타인에게 수치심, 혐오감, 불쾌감을 일으키는 내용

-타인에 대한 무분별한 비난이나 각종 인신공격을 하는 내용

-허위사실이나 근거없는 비방을 포함한 내용

새빛남고에서 좋아하는 장면은!!!

강유석짱강아지사랑해신우태경영원하자
2021-09-09
조회수 41

새빛남고를 보며 개인적으로 좋았던 장면들을 4개 선정해 적어봤습니다:) ❤


(1). 12화

12화 초반부, 신우네 집 소파에 나란히 앉아 신우가 태경이에게 위로를 건네주는 장면이 너무 좋았어요. 학교에서의 일로 인해 다온과 태경이 각자 느꼈을 감정에 대해 이해하며, 자신의 관점이 아닌 태경이와 다온의 관점에서 이야기를 건네주는 것이 좋았고, 과거의 자신과 달리 태경은 덜 상처 받기를 바라는 신우의 따뜻한 마음과 과거 얘기를 덤덤히 말하기까지 수많은 시간과 노력이 있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또한 이 장면에서 신우는 과거 자신이 느꼈던 감정과 현재 다온이 느끼고 있을 감정을 동일시했지만, 제 생각에는 자신의 감정을 솔직히 드러내며 사랑하는 대상을 향해 용기를 냈지만, 결과가 온전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현재의 태경이와도 참 많이 닮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다른 점이 하나 있다면 과거의 신우는 혼자서 모든 상황을 감내하며 자신이 낸 용기에 대해 주변 사람들에게 부정을 당했더라면, 태경의 경우 자신이 낸 용기에 대해 북돋아 주고 위로를 건네줄 신우가 곁에 있었다는 거예요. 신우의 첫 고백은 좋지 않은 잔상을 남겼지만, 태경의 첫 고백은 신우 덕분에 또 다른 사랑에 대해 겁내지 않고 나아갈 수 있게 해주는 발판이 되어줄 것이라고 생각해요. 또한, 과거 일로 자신의 감정을 애써 외면하며 밀어냈던 신우가 이 장면을 통해 태경을 향해 좀 더 과감히 용기를 낼 수 있게 된 전환점으로서도 작용하지 않았겠냐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 13화 “어제도 오늘도 그리고 아마 내일도 계속 네 생각만 할거야 난.”

이 장면은 태경이를 향한 신우의 마음이 가장 잘 드러난 장면이라고 생각해요. 제가 생각하기에 신우는 자신보다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들의 행복을 더 우선으로 생각하는 사람이라 태경이가 다온이를 좋아한다고 눈치챘을 때부터 둘이 잘 되기를 바라며 조언도 해주고, 자신에게 언제 향할지 모르는 사랑에도 묵묵히 태경의 곁을 지키고 있었다고 생각해요. 그러나 이 장면에서 만큼은 처음으로 자신의 감정에 먼저 귀기울이며 태경을 향해 솔직하게 전하고 싶었던 말을 잘 전달했던 것 같아요. 또한 태경이를 짝사랑하는 긴 시간동안 자신만의 속도와 표현방식으로 느리지만 태경이를 향해 한 발자국씩 다가갔다는 점에서 노신우라는 사람이 얼마나 단단하고 속이 깊은 사람인지를 알 수 있게 되었어요. 그리고 무엇보다도 배우분들의 연기, 배경, 사운드 이 세 가지의 조화가 잘 이루어졌던 것 같습니다.


(3) 9화 “뭘 뻇겨, 회장이 네 거가 아닌 것처럼 우태경도 내 거가 아닌데.”

이 장면의 경우 소희와 신우의 사랑 방식이 다르다는 것을 잘 보여준 장면이라고 생각해요. 소희의 경우 사랑하는 사람의 감정 보다 자신의 감정을 더 중요시한다면 신우의 경우 자신의 감정보다 사랑하는 사람의 감정을 더 중요시 한다는 점이 이 장면을 통해 확연히 느껴졌거든요. 둘 중 어떤 사랑 방식이 옳다고 확실히 정의할 수는 없겠지만, 신우의 사랑방식이 만약 소희의 사랑방식과 동일했다면 태경이와 신우는 이어지지 않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소희가 다온이에 대한 모든 점을 알 수 있었던 건 거절하지 못하고 누구에게나 다정한 다온이의 성격이 크게 작용을 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태경애였다면 소희의 행동에 대해 부담을 느끼고, 거리를 두었을 거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저는 이 장면을 보며 신우라는 사람은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의 곁에 나란히 설 수 없을지라도 그 사람이 행복하다면 그 사실만으로도 만족하는 사람이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4) 16화 신우와 태경이 팔짱을 끼며 걸어가는 장면

저는 개인적으로 이 장면을 보며 그동안의 신우태경 서사가 주마등처럼 머릿속을 스쳐 지나갔던 것 같아요. 서로를 바라보며 웃는 모습이 정말 그 시절만의 풋풋한 연애를 보는 것 같았고, 둘이 만나기까지 여러 우여곡절의 시간들이 있었지만 어쩌면 그런 시간들이 있었기에 서로를 더 잘 이해하고, 더 사랑하게 되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신우태경 영원히 사랑해


마지막으로 강유석 배우님께❤

스타트업, 웹드라마 잘하고 싶어 때부터 배우 님의 연기를 보며 배우란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내고 다양한 감정들을 전달해줄 수 있는 굉장히 매력적이고 멋진 직업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또 이번 새빛남고를 보며 배우 님께서 맡으신 노신우라는 배역을 찰떡같이 소화하시는 모습을 보고 배우님을 더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다음에는 또 어떤 장르의 드라마에서 뵙게 될지 너무 궁금하고 기대가 되는 것 같아요! 앞으로 더욱 발전하는 배우님 곁에서 팬으로서 열심히 응원하고 사랑하겠습니다!! 진짜진짜 사랑해요ㅜㅜㅜㅜㅜ ❤ ❤ ❤ ❤ ❤ ❤ ❤


0 0